사람들은 내게

첫인상이 좋다고들 한다.

과연 그럴까?


난 그저 울기 싫어서 얼굴 찌푸리기 싫어서 웃는다.

그게 좋은 거란 말인가..


지친다..

매번 이런 고비가 있다.

웃기 싫을 때

그냥 멍하니 앉아서 쉬고 싶을 때

무엇인가에 미친척 하고 빠지고 싶을 때


그런데..

세상은 이런 날 틀에 박힌 공간안에 붙잡고는

풀어주기는 커녕 조여만 가고 있다.


긍정적인 생각은

나에 대한 여유가 있을 때나 생기는 것이다.

삶의 벼랑에서 떨어질 것만을 생각하는 사람보다

누군가 와서 구해줄 거란 생각을 하는 사람이 얼마나 될 것인가

물론 아무도 지나지 않는 곳에서..


난 무엇이 될 것인가..

아니 난 도대체 무엇을 잘 할 수 있을 것인가

희망이라곤 새어들지 않는 세상이란 벽앞에서

난 또 한번 주춤하고 있다.


힘을 내자 힘을 내자

아무생각 없이 꾸준히 하다보면

언젠간 그 노력의 댓가는

어느 나무 그루터기의 휴식보다

더 편하고 달콤한 것이 될 것이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