띵's 여행

정동진 in 강원도 강릉

2008년 12월 25일~ 2008년 12월 26일


(사진은 나중에..ㅠ)

유난히 추운 날이었다.

새벽 5시쯤 도착한 정동진 역에서

처음 들은 뉴스가 강원도 한파주의보..

영하 12도라는 날씨는

정말 추웠다

오늘따라 파도도 거칠었고

해면에 낮게 깔린 구름으로 인해

해가 잘 안보이리라 생각했다

7시 35분이 해돋이 시간이라고 하여 기다리는데

구름에 가려서인지 하늘이 조금 붉어졌을 뿐이다

하지만 점점 고개를 내밀수록 구름의 윗면은

불길이 번지듯 하였고

구름뒤로 머리를 조금씩 내미는 해의 모습은

사람들이 굳이 그곳까지 해돋이를 보기위해

찾아가는 이유를 말하고 있는 듯 하였다.

올해는 왠지 내 소원이 이루어질 기분도 들어서

가장 현실적인 소원을 빌고 왔다.

아침으로 먹은 우동과

모래시계 달랑 하나 있는 모래시계공원,

힘들게 걸어 올라간 썬크루즈 리조트에서의 커피한잔..

그리고 차를 얻어타서 정동진 역까지

짧은 여정동안 제일 기억에 남는 것은

해돋이요

제일 힘들었던 것은

기차에서 12시간..

그래도 의미있는 일로 가득한 날이었다+_+b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