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직원 양심선언]

노무현 前대통령 서거와 관련해 국세청의 한 직원이 국세청 내부 인트라넷에 올린 장문의 글이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이 직원은 노 前대통령 서거의 원인을 전직 국세청장이 제공했다며 강력하게 비판했다.

이 글을 게재한 직원은 전남지역 일선 세무서에 근무하고 있는 A조사관. 그는 그 동안 몇 차례에 걸쳐 국세청 조직의 치부와 문제점을 지적하는 내용의 글을 내부 인트라넷에 올려 파장을 일으키기도 했다.

A조사관 지난 28일, '나는 지난 여름 국세청이 한 일을 알고 있다'는 제목으로 글을 게재했다. 그는 글을 통해 "이런 글을 쓰고 있는 내 자신도 측은하다. 전직 대통령을 자살이라는 극단적인 방법으로 생을 마감하게 내몰기까지 국세청이 단초를 제공했다"고 적었다.

중략..

그는 이어 "노 前대통령은 재임기간 동안 국세청을 잘 대해줬다"며 "그런 그를(노 前대통령을) 벼랑 끝에 서게 한 원인 제공자가 다름 아닌 우리의 수장이었다니, 무슨 말로 표현해도 분이 풀리지 않는다"고 적었다.

그는 "지금이라도 국세청 수뇌부는 태광실업 [왜 대기업도아닌 국민여러분들도 이 사건전에 전혀 몰랐던 중소기업 세무조사를]세무조사 착수의 이유, 관할 지방국세청(부산국세청)이 아닌 서울국세청 조사4국에서 조사를 하게 했으며, 왜 대통령에게 직보를 했는지 여부 등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중략..

현재까지 내부 인트라넷에 게재되어 있는 이 글은 직원들의 폭발적인 조회와 함께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는 전언이다. 이 글을 읽은 한 직원은 "A조사관이 틀린 말을 하지 않았다. 이렇게 속시원하게 글을 쓸 수 있는 용기가 대단하다"고 말했다.

이하생략..

출처:
http://74.125.155.132/search?q=cache:WOPYbML8unIJ:www.joseilbo.com/news/news_read.php%3Fclass%3Dtop%26uid%3D87863+%EB%85%B8+%E5%89%8D%EB%8C%80%ED%86%B5%EB%A0%B9+%EC%84%9C%EA%B1%B0%E2%80%A6%EA%B5%AD%EC%84%B8%EC%B2%AD+%EC%A7%81%EC%9B%90+%EB%B9%84%ED%8C%90%EA%B8%80&cd=1&hl=ko&ct=clnk&gl=kr
  1. sephia 2009.06.03 00:15 신고

    이... 이노무 국세청.

    개같은 상황 속에서 저런 용자가 있을 줄은 몰랐다. 허허

    • 띵스 2009.06.03 15:37 신고

      검찰에서도 저런 양심적인 사람이 나와준다면..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