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대가 크면 그만큼 실망도 크다.

그렇게 큰 기대를 했던 밀포드 사운드.
오늘도 어김없이 비가 와서 그 멋진 광경을 확실히 보긴 힘들었다. 그래도 돌아올 때는 비가 개어 그나마 조금은 그 위대함ㅇ에 놀랄 수 있었다. 가는 길에도 비가 내렸지만 정말 아름다운 경치에 놀랄 수 밖에 없었고, 날씨가 안 좋았던 것만 빼면 다 좋았던 것 같다.
뉴질랜드에 온 뒤로 비구름이 날 쫓아다니는 것 같아서 슬프지만 이정도쯤은 가볍게 웃어 넘겨 줄 수 있다^^
이제 기념품 사는 일만 남았는데 뭘 사야하지..ㅋ 내일은 좀 돌아다니면서 가격비교를 해 봐야겠다.
아자~ 힘내자!








Andrew - Bottom Bus Driver


- 앤드류는 Bottom Bus를 두번째인가 운전한다고 했다. 그래서 자기도 밀포드 사운드를 보고 싶어서 우리와 함께 했는데, 성격이 굉장히 밝고 음식도 잘 먹는다.ㅎㅎ Buffet lunch가 포함된 투어라 같이 점심을 먹었는데 5접시 가득 다 먹어 치운 것 같다^^; 게다가 오고가는 버스에서 옆에 앉아 많은 얘기를 했는데 우리나라에 대해서도 많이 말해주니 놀랍다고 했다 ㅎㅎ 우리나라 밥이라던가 언어 일본과 중국과의 차이, 나이,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면서 정이 많이 들었다.



Milford Sound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