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물관이 재미있었나?

어제 뉴질랜드의 수도인 웰링턴에 도착해서 아이들과 테파파 박물관을 찾았다.
우리나라의 박물관을 많이 다닌 것은 아니지만 다른 점을 발견하게 됐는데 보는 것만이 아닌 직접 무엇을 체험해 볼 수 있도록 박물관을 꾸며 놓았다는 것이다. 확실히 어린 아이들에겐 그저 박물관 한번 온 것이 아니라 박물관에서 체험학습을 하고 이 박물관이 사람들에게 무엇을 알리기 위한 것인지를 확실히 느끼고 갈 수 있게 해놓은 것이다. 서울의 국립중앙박물관이나 제주의 자연사박물관, 전주 한옥마을, 납읍 민속마을 등을 생각해보면 체험할 수 있도록 해놓은 것은 극히 드물고, 그 박물관에 가서 무엇인가를 배운고 느낀다는 것보단 미리 그 박물관에 관련된 주제를 배우고 가서 그것을 눈으로 보며 '이런거구나' 라는 단지 보는 것에 그친다. 하지만 테파파 박물관은 조금 달랐다. 박물관이 조금 친근하다고 해야할까. 지진을 체험할 수 있는 흔들리는 집이나 3D영상으로 볼 수도 있고... 뉴질랜드의 배경, 역사, 기후, 원주민인 마오리족의 생활 등을 잘 전시해 놓았고, 큰 오징어(이름이 잘 기억안난다ㅠ)를 잡은 이슈를 정리해 놓기도 했다.
저녁엔 아이들과 파티까지.. 그리고 오늘은 웰링턴에 하루 더 머물며 돌아보기로 했다.



+ 한적한 뉴질랜드의 수도

아침에 일찍 일어나려 했지만 자다보니 끝이 없다. 결국 뒤척이다 10시쯤에 기웅이와 Mt.Victoria에 올랐다. 꽤나 높은 곳에서 웰링턴 시내를 훤히 바라볼 수 있었는데 역시나 오염되지 않은 공기라 그런지 먼 곳까지 확실히 보였다. 공장, 박물관, 국회의사당 등 많은 건물들 야경도 괜찮을 듯 보였는데, 그곳에서 저녁까지 있을 순 없으니 바로 이동!!^^;
해양 박물관도 어제 테파파 박물관처럼 그냥 보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뭘 해보기도 하고 영상도보고, 아이들에겐 직접 교육도 하고 있는 작지만 실속 있는 곳이었다.
시립 미술관은 들어갔다가 그냥 나왔지만 거리 조형물에 꽤나 눈이 갔다. 마지막으로 국회의사당. 투어시간이 딱 맞아서 2시 투어를 신청했고, 기웅이는 밖에서 기다린다며 나갔는데, 투어가 꽤 괜찮아서 기웅이가 안타까웠다. 투어는 20명정도 모여서 같이 돌았는데 뉴질랜드는 'Queen of New Zealand'라고 하며 이야기를 계속하는 것이 나중에 뉴질랜드에 대해 찾아봐야 할 듯 하다. 그리고 국회의 운영은 영국과 비슷하다고 했고 벽의 페인트, 바닥의 타일 설명을 재밌게 했다.
그렇게 시간을 보내다 보니 시드니의 숙소를 예약해야 하는 것 때문에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은행으로 송금을 해야하는데 뉴질랜드의 은행을 전부 돌아다녔지만 계좌가 없어서 못했고, 숙소로 돌아와 낮잠을 자버렸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