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힘들 땐 힘들다고 얘기하고
                    안아 달라 솔직하게 내보이고
                    더디 가도 사람생각 하는 마음
                    가슴속에 꼭 담고

                    세상과 사람에 지친 벗들
                    작지만 소주한잔 건네주고
                    아무리 사는 게 바빠도
                    노래 한 자락 하는 거야

                    이런 내가 되어야한다
                    쉽지만은 않겠지만
                    어두운 세상 작은 빛으로
                    이 세상 살기 위하여
                    한번 두 번 아니 여러 번
                    좌절하게 되더라도
                    삐걱대는 세상 작은 나사로
                    이 세상 살기 위하여
━━━━━━━━━━━━━━━━━━━━━━━━


이런 민중가요가 있다.

요즘 부쩍이나 힘들고 지치다는 생각이 많이 든다.

그럴 때마다 학생때 생각도 많이 나고

그렇게 사람들과 어울리던 그 때가 그립기도 하다.


순아가 선물을 준다고 하면서 기대를 하게 하더니

뜬금없이 사진파일 몇장을 건넨다.

물방울이 맺힌 매화가 너무 이쁘기도 하고

봉우리에서 활짝 핀 꽃을 보니

문득 내 삶이 저 꽃과 같다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지금은 조금 힘들어도

사는 것이 아무리 바빠도

노래 한자락 하면서

내 인생을 꽃 피워 보는 것 말이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