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구름이 걷히진 않고 선선한 날씨.

계획했던 것이 다 꼬이고 꼬여서 오늘도 혼자 돌아다니게 생겼다.


오늘은 이곳!!

번영로인가 표선을 향하는 길목에 위치해 찾기도 쉬웠다.

물론 네비가 많이 도와줬지만...ㅋ

어찌 하다보니 운좋게 같이 놀 파트너(?)가 생겼다 ㅎㅎ

울 조카 강산이ㅎㅎ




이녀석 뭔가 좀 아는듯.. 내가 탈 말이다.

나오기 싫어 하는 눈치ㅋ 그래도 넌 내가 좀 타야겠다ㅎㅎ

아쉽게도 말에 탄 뒤로 찍은 사진이 없다ㅠ 담엔 촬영기사를 붙여 다녀야지

말타고 난 후 다음은 카트와 아르고!!

카트는 강산이랑 같이 타서 서로 운전하겠다며..

그래도 스피드 즐기기엔 너무 좋았다 브레이크따위 잠시 잊어도 좋은+_+b



아르고를 제대로 찍은 사진이 없다 ㅠ 한장도 없다니..

위의 사진은 아르고 뒷 모습.. 내가 탔던 것이 수리에 들어갔다.

카트보다 재미있던건 아르고다.

왼쪽으로 꺾을땐 오른쪽바퀴가 돌아서 꺾이고 오른쪽으로 꺾을땐 왼쪽바퀴가 도는 원리

그래서 아르고는 제자리에서 핸들을 꺾은 채로 악셀을 땡겨주면 제자리에서 빙빙돈다 ㅎㅎ

게다가 울퉁불퉁한 길을 달리니 스릴도 있고 재미도 있고

비가 좀 온 상태라 진흙위로 질주했다.

뭐 옷이 좀 더러워 지는건 빨면 그만이니.. 사실 빨래 내놓으니 엄마가 한 말씀하신^^;;;;;



멀리 몬스터트럭이라고 써있는 차가 보여서 한번쯤 타고 싶었지만, 아쉬움을 뒤로하고 나와야했다.ㅎㅎ

조금은 무식하게 생겼지만 스릴 만점일 듯한 느낌!!
 
위와 아래 사진 두개는 강산이가 찍은 것.. 막찍었지만 몇 장 건질만한게 나왔다.

이녀석 재능이 좀 있나보다 ㅎㅎ


동부레저 전경..

승마와 카트, ATV, 아르고 등등 한곳에서 할 수 있으니 참 좋았던 것 같다

가족단위로 많이 와서 재밌게 즐기고 가는 듯 했다.

약간 흐린 날씨에도 줄서서 탈 만큼 사람들이 끊이질 않았다.

제주도에 또 언제 갈지 모르겠지만 못 타봤던 것들 꼭 타보고 싶다.






날씨는 그리 좋지 않았지만 덥지도 춥지도 않고 돌아다니기 좋았다.

어떤 곳은 안개도 끼고 어떤 곳은 맑기도 하고 어떤 곳은 비도 오고~

여행의 시작을 차와 함께!!





비도 약간 섞이고 구름 낀 날씨에 목장에 잠깐 들러서 사진을 찍는데 갑자기..

"저 괜찮으시면 산굼부리까지 태워주실 수 없을까요?"

속으로 '이사람 뭐지?' 라는 생각을 했지만 뭐 난 혼자 다니고 있기에 흔쾌히 "네 그래요"라고 말했다 ㅎㅎ

알고보니 남편은 프랑스 인이고 이 여성분은 97년에 유학갔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해서 잘 살고 있는듯했다.

프랑스 파리에서 산다기에 난 에펠탑이 너무도 보고싶다 말했고,

한번 놀러오라고도 하고 같이 점심도 하자고 했지만...

난 갈길이 멀기에.. 사실 그닥 바쁜것도 아니었지만..ㅠ

연락처를 받는 다는 것도 생각 못한채 그렇게 흐린날 산굼부리에 데려다 주고는 작별인사를 했다.

그리고 향한 외돌개..



이 곳이 외돌개.. 근처의 산책코스가 참 괜찮았다. 느낌은 직접 가보고 감탄해야 하지요.


오른쪽 사진에 조그맣게 보이는 굴처럼 뚫린 구멍..

길을 걷다가 어떤 이가 하는 말을 듣게 되었는데 저것에 대해 궁금해 했다.

맘같아선 달려가서 알려주고 싶었지만.. 난 그냥 다시 길을 걸었다.

제주에는 바위나 절벽밑에 저렇게 뚫려있는 구멍들이 참 많은 것을 발견할 수 있는데,

대학교 다닐 때 부터 들었던 바로는 일제시대때 일본군의 무기저장소로 이용된 곳이란다.

그녀석들이 뚫어놓은 인공굴인 것이다. 역사의 슬픔에 잠시 빠져든 뒤 난 김녕으로 향했다.



이곳이 김녕요트투어 장소!!

같이 오기로 한 후배가 출장 가는 바람에 혼자 왔지만 난 커플들 사이에서 당당해야만 했다.ㅠ

커플따위 두렵지 않았지만 맘속에 흐르는 눈물은 멈추지 않고ㅎㅎ














꽤 괜찮은 시간이었다.

날씨가 조금 더 좋고

고기가 조금 더 잘 잡히고

누군가와 함께 했다면

더 좋았을 그런 시간..

뭐 다음에 기회가 된다면

또 하면 되는거다!!





2008년 4월 26일 저녁 7시 구로디지털단지역

밍꾸형이랑 정훈이가 먼저 기다리고 있었다.

이렇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메라 의식안하는 저 프로(?)정신;;

바로 태도가 돌변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ㅎㅎ손가락 하나가 말썽인가보다

구로디지털단지역에서 5분정도 걸어서 간곳은

'은행골'이란 초밥집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베레, 정훈, 승철, 밍꾸형 그리고 나.. 남정네들끼리 맛집을 찾아간 것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격은 초밥치고는 싼 편이라고 하던데, 어쨋든 맛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밍꾸 2008.05.04 12:26 신고

    누군지 몰라도 참 잘 생겼군..ㅋㅋㅋ

  2. verere 2008.05.04 19:51 신고

    내가 돈 내서 맛있는건 아니고?? ㅋㅋ

    • 띵스 2008.05.06 08:32 신고

      ㅋㅋ
      얻어먹어서 더 맛있는건 밝혀진 사실이고
      니말도 맞는거 같은데?!ㅋ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