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음에 썼던 시계는 성환이가 만원에 옥션 경매로 샀다며 자랑하던거였는데 어느날인가 다른 시계장만해서 차고다니길래 그 전에꺼 나한테 넘겨!! 이러고 쓰던..ㅎㅎ

그게 고3때.. 그렇게 7년정도를 썼던 스켈레톤 태엽시계인데 이때부터 특이한 시계에 사랑이 싹튼..??

사진 왼쪽위에..

대학교 4학년때 그 시계가 멈춰버리고 더는 움직이지 않기에 태엽시계는 아니지만 조금은 특이한게 끌려서 두번째(오른쪽위) 시계를 구입했는데 쓰다보니 시간이 안보이더라는..

결국 두번째시계는 일년정도 쓰다가 시계약이 다 떨어졌는지 멈춰버린뒤로 방에 굴러댕기고~

그제 인터넷 쇼핑몰을 잠깐 보는데 프레임이 변하면서 안쪽이 보였다 안보였다.. 오호~ 이거 좀 맘에드는데? 이런생각에 예전에 쓰던 시계도 생각나고 해서 샀다ㅎㅎ

시계줄 줄이느라 고생한 샤프와 무식하게 힘으로 편 열쇠고리.....ㄷㄷ
유리 보호하겠다고 비닐을^^;;

지금 너무 좋다 ㅎㅎ
  1. 과로인생 2009.06.04 12:27 신고

    간만에 오리지날 글이넹;;
    혹시 시계 오토매틱인거야??

    • 띵스 2009.06.04 13:28 신고

      응 오토매틱이라고하나 ㅎㅎ

      태엽한번감으면 계속 가냐는거지?

      흔들면 좀더 오래가는데

      가만히 냅두면 그냥 풀리고

      뭐.. 하루 이상은 가니까 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