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크리스마스는 홈스테이 가족들과 보내게 되었죠. 그래서 홈스테이에서는 파티를 준비하고 있었고, 홈맘인 레지가 모두 다른사람에게 선물할 것 하나씩 간단한 걸 준비하라고 하더군요. 전 물론 인사동에서 사고 간 책갈피가 있었지만 그건 외국인 친구들에게 전부 나누어 주고 싶던 것이고 친구들이 마트가자고 해서 길을 나섰습니다. 제가 캐나다에서 사귄 첫 친구죠 ㅎㅎ

 

왼쪽은 브라질에서 온 알레이카, 그옆에 벨기에에서 온 쥴리안, 저와 브라질에서 온 브루노!

앞에 둘은 커플입니다. 브라질에서 여기까지 공부하러 같이 온거죠 ㅎㅎ 알레이카는 브라질에서 웨딩플래너로 일하고, 브루노는 미래의 치과의사! ㅎㅎ 쥴리안은 키가 196cm라고 하는데 19살.. 키가 계속 자란대요..헐... 나한테좀 잘라주지..

 

여튼 이 친구들과 선물사러 길을 나섭니다. 아! 이때 일요일인가 빨간날이었을꺼에요. 밴쿠버의 대중교통은 휴일에 가족들은 Monthly Pass하나로 다 같이 다닐 수 있어요. 물론 4인가족기준 2명의 부보와 2명의 아이들에게만 해당하는 것이라고 기사에게 들었지만 우리 가족이라고 하니 그냥 타라며 메리크리스마스 이러더군요 ㅎㅎㅎ

 

그렇게 저녁까지 놀다 집에 돌아가니 친구들이 스탠리공원에서 크리스마스 축제같은걸 한다기에 다같이 가기로 했어요. 한데 모이니 이가족... 완전 대가족입니다.

 

엄청나죠 ㅎㅎ 일본, 브라질, 한국, 벨기에, 홍콩! 앞으로 만나게 될 친구들은 더 다양해요^^

아직도 연락하고 지냅니다. 정이 많이 들었는데 또 보고 싶네요

 

 

 

 

To be continue...

 

+ 사람사는 곳은 다 똑같네

밤새 비가온 듯 하다. 빨래도 말려야하고 쇼핑센터를 찾아 다녀야하는데 이런ㅋ 3시까지 박물관도 보고 싶은데 가능한지 모르겠다.
...
시간이 애매해서 그냥 돌아왔다. 박물관은 투어가 끝나고 가봐야 할 듯하다. NZ$64에 반바지, 모자, 샌들... 아! 수건을 깜박했다. 뭐 싼것 치곤 오래버티길 빌어본다.
인터넷을 할 수 있다면 조금하고 약속시간에 맞춰서 가봐야겠다.

- 후기 : 우산을 들고 다니는 사람을 거의 찾을 수 없었다. 그리고 거리를 다닐때엔 우산이 굳이 필요할까란 생각이 들었는데 건물마다 새똥을 막기 위해서인지 무엇인가로 막아져 있었는데 그덕에 비를 피하면서 걷기 쉬웠다. 게다가 맑은 환경때문에라도 비 조금 맞는 것은 괜찮아 보였다.



+ 초대

Juliet의 초대를 받은 선생님이 나까지 함께 할 수 있도록 도와주셨다. David & Cynthia 부부가 제일 먼저 인사를 나눴고 Juliet을 만났다. 어찌나 인상이 좋던지 말도 안되는 영어를 귀 기울여 잘 들어주니 너무 고마웠다. 빈손으로 갈 수 없어 인사동에서 샀던 책갈피랑 작은 부채를 선물했다.
집은 너무 근사했는데 마치 외국의 드라마에서나 보아오던 그런 집이다. 차고도 있고 요트도 있고 ㅎㅎ Coby라는 개는 정말 온순해서 처음보는 사람인데도 배를 뒤집어 누워버린다.^^
초대를 받으면 자기가 먹을 것을 한가지씩 가지고 간단다. 그리고 테이블에 모아놓고 다 같이 먹는데 여자분들끼리 어떻게 요리를 했는지 묻고 즐기면서 먹더라. 좀 더 먹을껄 조금 놀다보니 배고프고..ㅎㅎ
성준이라는 친구는 오클랜드 대학에 다닌다는데 한번 더 만나고 싶은 친구다. 성격이 좋았고 탁구도 잘 쳤다. 정신없이 놀고 이야기를 하다보니 6시반.



+ 또 다른 초대

서둘러 집으로 가기 위해 정리들을 한다. Cynthia가 다음주 금요일에 오라며 초대를 했는데 Bay of Islnad에 갔다 목요일에 오고 금요일엔 다시 출발을 해야 하기에 너무 아쉽지만 내 목표가 있는 여행을 위해 정중히 거절했다. David와 email을 주고 받았다.
의사라는데 너무 편안한 인상을 가졌고 친절한 사람이었는데 관심을 보이며 내 여행에 대해 묻기도 했다. 좋은 사람들을 만나게 되어 너무 좋았고 우리나라에서는 못할 추억이기에 더 좋았다. 내일을 위해 오늘은 일찍 자야지.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