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2014년이네요.

새해 맞이하고 첫 포스팅입니다. 게으르다보니 1년전 이야기를 맞춰 써나가려고 했는데 계속 늦춰지네요.

이글을 보시는 분들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오늘은 캐나다 홈스테이에서 크리스마스 이브에 가족들과 함께했던 파티에 대해 이야기 해볼까 합니다.

저녁에 파티를 한다고 해서 낮에는 시내를 돌아다녔는데요. 다양한 거리 공연과 캐롤들이 울려퍼지고 있었어요.

 

탭댄스를 엄청 잘하길래 사진찍고 팁도 조금 냈지요. 대학로에서도 버스킹하는 예술인들 보면 내곤했는데 외국에서도 변함없이!

 

왼쪽은 우리 가족 전부 ㅎㅎ 제가 처음 캐나다에 도착하자마자 사귄 친구들이 되겠지요. 초상권이 있을지 모르겠지만 ㅋㅋ 저친구들은 제 블로그를 모르기에... 일단 지르고 봅니다. 앞에 음식들 보이시나요? 홈맘 레지가 워낙 손도 크고 음식도 맛있게 잘해서 파티하면 항상 푸짐하게! ㅎㅎ 그립네요ㅠ

 

저녁 식사후에 남자들의 게임이 시작되었어요. 입술에 립스틱 보이시나요?ㅎㅎ 아래 동영상으로 보시면 어떤 게임인지 이해가 빠르시겠네요 ^^

 

벽에 붙여놓은 여자그림을 향해 눈을 가리고 다른사람들의 말만 들으며 간 후 최대한 입술에 가깝게 키스하는 게임이에요. 이게임.. 한번도 여자랑 키스해본적 없는 19살짜리 홍콩친구가 1등했다는...ㅎㅎ 가족들과 즐기기에 좋은 게임같아요. 집에 노래방기계도 있어서 노래(옛날 팝송밖에 없지만...)도 부르고, 즐거운 시간을 함께 했습니다.

 

 

도착한 19일엔 주변정리를 하고 홈스테이 가족들과 인사하고 시차적응을 위해 푹 쉬었더랬죠.

 

시차적응은 간단해요. 도착한 시간에 따라 다를 수 있겠지만 무조건 현지의 잠자는 시간까지 눈뜨고 있기만 하면 되는거죠 ㅎㅎ 근데 이게 아침일찍 도착한 사람에겐 엄청난 고통일 수 있어요! 하지만 참아야합니다. 첫날 이렇게 하지 않으면 일주일정도는 엄청 힘들어요. 제 경우엔 물론 하루만에 시차적응 끝내서 여기저기 둘러보고 돌아다니고 그랬죠^^;

 

이 곳이 홈스테이 근처의 전철역인 나나이모역! 밴쿠버는 스카이트레인이라고 해서 무인전철이에요.

다운타운에서도 멀지 않고 집까지 가는 버스도 있어서 좋았어요. 버스가 20분~25분마다 있다는게 함정.. 저녁늦게는 1시간...

밴쿠버의 대중교통은 그렇게 늦게까지 있지 않아요. 버스는 물론 야간버스가 있긴하지만 일반적으로는 12시전에 종료가 되구요. 전철같은 경우는 새벽1시였나 2시일꺼에요. 늦게까지 놀고 싶은 분들은 다운타운에 거주하시면 되겠습니다!

 

캐나다의 동전은 참 효율적으로 만든것 같아요. 페니는 거의 사라져서 없구 주로 쓰는 동전은 저렇게..

그리고 버스는 1달간 쓸수 있는 Monthly Pass를 쓰면되는데, 그게 매달 1일부터 마지막날까지 쓰는 패스이고 비싸니 저처럼 19일에 도착한 사람이라면 우측 사진에 보이는 Fare Saver티켓을 사면되요.

 

캐나다의 교통은 모든 대중교통이 1존부터 3존까지 나뉘어 있고, 저렇게 1존(1존,2존,3존 선택)에서만 쓰는 티켓이 있구요. 1존~2존까지 쓸수 있는 티켓(이건 2존~3존을 이용하는 티켓과 같아요), 1존~3존까지 쓸 수 있는 티켓이 있어요. 물론 티켓검사는 버스같은 경우는 기사분이 있으니 하긴하는데 대충보기도 하고, 어디부터 어디까지 가냐 뭐 이런것도 안물어봐요. 양심껏 타면되는데 나중에 검사하는 사람한테 걸리면 벌금이 쎄다고 듣긴했어요. 스카이트레인 역시 무인 전철이라 검사하는 사람이 따로 없긴한데, 제가 돌아오기 전쯤엔 우리나라처럼 교통카드 개념의 시스템(Compass Card)이 생겨서 바뀌었을 듯 하네요^^

 

버스는 기사에게 현금을 지불하여 1시간반동안 유효한 티켓을 구할 수도 있구요. 스카이트레인에서는 티켓을 구입하는 기계에서 사면되는데 안으로 들어가기전에 꼭 시간을 찍는 기계에 넣고 사용한 것을 표시해야해요. 안그러면 이것역시 벌금을 내야하죠.

 

이것이 1회용 티켓이구요 뒷면에 언제까지 유효하다는 날짜와 시간정보가 찍혀요!

 

이곳은 제가 살았던 홈스테이 집이구요. 필리핀사람인 디노와 레지 그리고 아이들인 도미닉과 카일이 사는 곳이에요. 학생들은 보통 8~9명정도구 다양한 국적의 아이들이 오기때문에 친구사귀기가 너무 좋았어요^^ 나중에 하게 될 이야기이지만, 전 여기서 만난 친구들을 다시 만나게 됩니다 ㅎㅎ 제가 도착한 날에 폭설이 내려 주변에 눈이 남아 있지요.

 

밴쿠버를 비롯한 캐나다의 겨울은 대체로 추운 편이나 밴쿠버같은 경우는 우리나라보다 따뜻했어요. 다른 지역은 엄청 춥다고 들었구요. 그리고 10월부터 4월정도까진 비가 매일온다더군요. 앞으로 사진의 배경을 보면 다 날씨가 흐릿할 거에요^^

 

To be continue...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