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과 일본, 밖에서 느낄 수 있는 그 차이

오전에 Canterbury Museum을 찾았다. 역시나 뉴질랜드 박물관에는 마오리 문화의 흔적은 빠질 수 없는가보다. 꽤나 잘 되어 있어서 기부금이나 나갈 때 내야겠다 생각했는데, 지구의 를 보자마자 기분이 상해서 더 둘러보지 않고 뛰쳐 나가버렸다.
'Sea of Japan' - 설마하며 봤는데, 이럴수가.. 'East Sea'가 아니었다. Asian전시관에는 일본과 중국의 전시물은 있어도 우리나라의 것은 없었다. 실망을 하며 돌아서는데 역사라도 확실히 알고 영어를 잘 했다면 당장에라도 말했을텐데 그렇지 못한 현실은 내 스스로에게 화를 내고 말았다. 얄팍한 역사지식과 모자란 영어 실력..젝일!
이리저리 돌아다니다가 여행 소개책에 나온 국제남극센터를 찾아가 보기로 결심했다. 국제남극센터의 NZ$55나 되는 입장료가 너무 부담스러웠지만 아무것도 안하는 것보단 나을 것 같아 이동했다. 자연 생태와 남극을 주제로 잘 꾸며 놓았는데, 남극의 기후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곳도 있었고, 설상차를 타고 10분정도 코스를 돌기도 했는데 꽤 재미있었다. 그래도 55달러는 좀 비싼듯^^; 오전의 일을 생각하자니 너무 속상한 하루다.


이것이 그 지구의..

동해가 Sea of Japan이라..


- 한국과 일본의 감정선

이거보고 열받아서 박물관을 뛰쳐 나갔다.
하지만 그 분노의 내면에는 우리나라에 대한 아쉬움이 있었다.

왜 우리는 일본처럼 못하는가!

같은 아시아지역이지만
세계속의 우리나라와 일본은 너무 큰 차이가 있었다.

우리나라는 이야기 한다.
독도는 우리땅이라고 그리고 동해는 일본해가 아니라 동해라고..
(Sea of Japan이라고 적혀진 부분의 바다를 자세히 보면 독도부근의 바다색이 꼭 독도는 일본의 영토라는 듯 색깔이 표시된 것 같다.)

하지만 일본은 다른 나라에서 박물관을 설립하거나
기부할만한 일이 있다면 굉장한 기부금을 내는 듯했다.

그리고 저 지구의가 말해주듯이... Sea of Japan

굉장히 많은 생각이 오갔다.

일본은 다른나라에 저런 영향을 미치며
다른 나라 사람들에게 말하고 있는 것이다.

배울 것은 배워야 한다.
그렇게 생각하면 가수 김장훈씨나 반크에서 활동하는 사람들은
얼마나 큰일을 하고 있는지 새삼느끼게 된다.

아.. 그리고 아시아관에는 중국과 일본은 있어도
한국은 없다지... 밀포드 사운드에서 영어가 나오고 일본어가 나온다.
외국 친구들이 신기하게 생각한다. 저게 무슨 말이냐고..
내가 일본어라고 말해주며 그들은 영어를 잘 못해서
저렇게 하는 것이라 말했지만... 씁쓸했다.

영어를 못하는 것은 우리나라 사람도 마찬가지인걸..
일본이 자국민의 관광객들에 대한 배려가 얼마나 다른지
충분히 알 수 있는 계기였다.







+ 날씨 좋고 경치 좋고 사람도 좋고

아침 일찍 출발하느라 일찍일어났는데, CHCH(Christchurch) 까지는 꽤 오랜 시간이 걸렸다. 대략 10시간 정도 버스를 타고 이동한 것 같다. 스태파티는 어제 4시 반쯤 잤다며 한숨쉬더니 버스안에서 결국.. 얼마나 마셨길래^^;
Lake Pukaki와 Tekapo는 정말 아름다웠다. 사진을 더 찍고 싶었는데 다른 애들이 버스에 일찍 오르기에 아쉽지만 몇 장만 찍고 이동했다. 그래도 날씨가 좋은 것이 어딘가^^
한참을 달려 CHCH에 도착! 생각보다 도시가 아담했다. 뉴질랜드의 두번째 도시가 부천보다 작을 줄이야 ㅎㅎ 근교로 나가서 돌아보니 그제서야 좀 크다고 느껴질 정도였다. 내일은 좀 더 멀리 가봐야겠다. 그렇게 혼자 여기저기 돌다 저녁거리를 사들고 숙소에 돌아왔는데 Jade를 만나서 깜짝 놀랐다. 주방에는 Julia, Anna, Sian까지..ㅎㅎ Sian은 크리스 여자친구인데 크리스가 돌아가서 지금은 자유라며 좋아한다 ㅎㅎ 그래도 크리스에 대한 애정을 많이 느낄 수 있는 친구다. 키차이가 엄청나지만 보기 좋은 커플^^



펀팅

우리의 쿡형님은 여기에도 서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