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날씨와 재미의 상관관계

Te Anau에 도착했다.
동네도 작고, 날씨도 개판이고, 호수는 그리 이쁜 것 같지 않고..
하지만 오늘 갔던 McCraken's Rest는 Cape Reinga와 비슷한 분위기를 연출하며 꽤 괜찮았다.^^;

확실히 일본이나 우리나라 문화가 다른 어느 나라들과 다르다는 것을 아이들과 이야기 할 때마다 실감한다. 먹는 것부터 언어, 생각의 차이, 뭐.. 한두가지가 아니다.

Bottom Bus에는 나랑 알베르토 빼면 다 여자들. 물론 앤드류(captain-버스기사를 영국에선 캡틴이라고 한다)를 빼고.. 말을 많이해서 화기애애 한 분위기라기 보단 사진을 찍으러 온 관광객 같은 느낌이다. 슬슬 메모리의 압박이 시작이다. 지워도 USB에 복사해 둔 것이 있어 괜찮긴하지만 USB에 사진들이 불안하기에.. DVD로 굽는 방법도 생각해봐야겠네.

내일은 밀포드 사운드를 보러간다. 엄청 기대되지만 날씨가 걱정이다. 그제부터 비가 조금씩.. 아니 내가 가는 곳마다 쏟아지니 말이다.ㅠ 젝일, 저주 받은 것이라면 누가 좀 풀어주오. 날씨야 맑아져랏!^^






+ 운이 좋은건지 나쁜건지

굉장히 재밌는 하루였다. 12시간을 버스에서 보낸 것과 다름없지만..
버스타고 이동할 때나 구경을 마치고 버스로 돌아갈 때면 어김없이 비가 내렸다. 하지만 내리고 구경할 때만은 날씨가 좋았다. 4~5번은 반복됐던 하루였는데 꽤나 재밌는 현상이다.^^ 역시나 내 눈보다 카메라는 부족했다. 그 경관을 모두 담아내지 못한 것이 아쉽지만 또 한번 느낀 것은 내 눈보다 좋은 카메라는 없을 것이라는 것.
오늘만 백장도 넘게 사진을 찍은 것 같다. 세어보니 120장 정도.. 내 메모리 ㅠㅠ 내일 아침에 4GB짜리를 지우고 돌아다녀야 용량이 나올 듯 하다. 첨부터 크기라도 줄일껄 그랬나보다 ㅎㅎ 새벽에 일어났더니 너무 피곤하다. 버스안에서 계속 잤지만 많이 부족한 듯.. 빨래가 얼른 끝나길^^;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