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시 한걸음

뉴질랜드 공항은 작은편이었다. 선생님과 고등학교 후배가 마중을 나왔고, 숙소까지 데려다 줬다. 오는길에 만난 준의와 철의.. 애들 참 많이 컸다^^ 군대가기 전에 선생님 돕는 일을 하면서 많이 봤지만 철의는 날 까먹은 듯 하고, 준의는 날 기억해준다. 6시에 저녁약속을 하고 헤어졌는데 숙소 주인이 자리를 비우고 없어서 기다려야 한다.
방금 눈치챈 것은 신발은 벗고 실내에 들어와야 한다는 것. 잽싸게 벗고 돌아왔다. 외국드라마에서 실내에서도 신발 신길래 당연히 신발을 신었으나 좀 달랐던 듯 하다 ㅎㅎ 빨리 씻고 돌아댕기고 싶은데...

karl, conny, adam과 같이 쓴 방

Lantana Lodge International Backpackers


신호등 체계가 조금 특이했다. 6개의 신호로 오른편은 직진신호 왼편은 좌회전신호



NZ$2로 이 링크버스를 탈 수 있다.



+ 낯선 세계와 새로운 인연들

조남순 선생님과 준의, 철의, 민섭이와 Turkish cafe & Bar에서 맛있는 식사와 와인을 마시고 내일 승마하러 같이 가자는 약속과 함께 헤어졌다. 일요일엔 아시아인들을 초대한 외국인의 집에 같이 가자는 약속과 함께 헤어졌다.
숙소로 돌아오니 독일 여자애 한명과 남자, 폴란드에서 온 남자애가 있었다. 4인실이 꽉 찼고, 애들끼리 이야기를 하는데 노트북이랑 모바일기계 이야기를 한다. 영어가 안되다 보니 아무말도 못하고 ㅠ 겨우겨우 몇 단어 들리는데 끼어들진 못하겠더라 ㅎㅎ 그래도 내가 가끔 말을 꺼내면 항상 끝까지 들어주고 기다려주니 고맙다.^^ 요즘엔 노트북은 다 들고 다니나보다. 나중에 하나 사고 싶어진다.
외국애들은 다 You라고 하니 이름을 모르고 그냥 대화를 하는 일이 많았다. 내일 9시 20분까지 늦지 않게 가야겠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