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에게 난 인기쟁이

구름이 날 따라온다는 것을 확실히 알게 해준 날이었다.ㅠ 도착할 때 쯤 11시쯤이었던 것 같다. 구름 한점없던 날씨가 숙소에 짐풀고 걷다보니 젠장.. 카이코우라 전체가 구름으로 뒤덥혔다. 숙소에 들어와 일기를 쓰고 있는 지금은? 말도 안될 정도로 맑다.ㅠ
View Point까지는 걸어서 너무 멀었는데, 걸어야 할 것을 생각해서 그곳에서 조금 가까운 YHA의 위치를 어제 인터넷으로 파악해두고 오늘 버스안에서 YHA에 묵을 것으로 적었다. 그런데 망할 버스기사가 숙소 예약을 깜빡했는지 내 이름으로 되있는 예약은 없었고, 자리도 없어서 Lazy Shag까지 간 뒤 2시간 정도를 걸어 Seal Colony로.. 마치 행군 같았다.ㅎㅎ 고생한 나에게 맛있는 것을 선물 해야 할 것 같아서 NZ$50를 들여 half cray fish를 시켰다. 'Kaikoura'라는 말의 뜻이 cray fish를 먹어보아라 라는 뜻이기에 먹어보려 한 것인데 밥은 역시나 입맛에 맞지 않았고, cray fish는 게맛살 50달러치를 사먹는 것이 나을 듯 했다. 뭐.. 이로써 내가 산 'Just go'라는 책에 나온 정보는 다 구라라는 결과도 얻었다. 15달러로 나와있던 음식이 50달러였고 1/4로는 팔지도 않고, claypot이 아닌 craypot이라는 가게이름이었다. 오타도 많고 정보에 대한 신빙성이 0에 가까운 책.. 08~09 최신판이라면서 나온 책이 뭐 이래..-_-a






몰려드는 구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