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1111_문득..

    내가 뭘 하고 있는지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낯설고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면서

    내 일상은 깨져 버리고

    환상에 사로잡혀 나도 모르게

    나도모르게..

    너무 많은 일이 벌어지고 있었다.

    이제 그만하자..

    난 혼자다

    날 좋아하는 사람이 있다고 착각은 하지말자

    그렇게 난 혼자일 뿐이다.

    댓글0